지난해 채권·CD 등록발행 자금 조달 400조원 육박… 전년 대비 9.5%↑
지난해 채권·CD 등록발행 자금 조달 400조원 육박… 전년 대비 9.5%↑
  • 박정도 전문기자
  • 승인 2019.01.09 11:30
  • 최종수정 2019.01.0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인포스탁데일리=박정도 전문기자] 지난해 채권과 양도성예금증서(CD) 등록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 규모가 396조원에 달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결제원의 등록발행시스템을 통한 채권·CD의 자금 조달 규모는 전년 동기(361조5000억원)와 비교해 9.5%(34조3000억원) 증가한 395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전년(334조6000억원)보다 11.8% 늘어난 374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CD 등록발행 규모는 같은 기간 19.7% 줄어든 21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만기 구조별로는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약 161조7000억원 발행돼 전년(143조9000억원)보다 12.4% 증가했다. 장기채권(3년 초과)과 단기채권(1년 이하)은 각각 8.8%, 6.6% 늘어난 106조5000억원, 127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등록발행 비중으로는 중기채권이 전체 40.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단기채권 32.2%, 장기채권 26.9% 등의 순을 차지했다. 

모집 유형별로는 공모채권이 전년 대비 11.1% 증가한 328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사모채권은 같은 기간 17.3% 늘어난 45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등록발행 비중으로도 공모채권이 87.8%, 사모채권이 12.2%를 기록했다. 

외화표시패권 등록발행금액은 전년(3조5893억원) 대비 63.7% 증가한 5조8744억원을 나타냈다. 외화별로는 엔화표시채권이 95.1%의 증가율을 보였고 달러표시채권도 61.1% 증가했다. 위안화표시채권은 52.5% 줄었다. 

등록발행 비중으로는 달러표시채권이 5조6272억원으로 전체의 95.8%를 차지했다. 이밖에 유로화표시채권 1238억원(2.1%), 엔화표시채권 1003억원(1.7%), 위안화표시채권 213억원(0.4%) 등이 뒤를 이었다.

 

박정도 전문기자 newface030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장안동 423-2(도로명: 장한로5길 17) 두원빌딩 301호 (우)02636
  • 대표전화 : 02-3447-2114
  • (주)유스넷코리아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일로 1 코오롱트리폴리스 C동 3203호
  • 대표전화 : 1522-1730
  • 제호 : 인포스탁데일리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08
  • 등록일 : 2014-06-23
  • 발행일 : 2014-06-23
  • 발행인 : 권용호
  • 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호현
  • 인포스탁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인포스탁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aelum@infostoc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