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코나EV에 일렉시티까지 불탔다... 현대차가 LG배터리를 애써 주목하는 이유
[현장에서] 코나EV에 일렉시티까지 불탔다... 현대차가 LG배터리를 애써 주목하는 이유
  • 김종효 선임기자
  • 승인 2021.02.17 13:25
  • 최종수정 2021.02.22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포스탁데일리=김종효 선임기자]

불이 난 전기 시내버스, 제공=창원소방서
불이 난 전기 시내버스 일렉시티, 제공=창원소방서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시내버스 일렉시티가 불탔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일렉시티 화재 조사는 배터리 문제에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는 연이은 화재사고로 곤혹스러운 코나EV의 배터리 시스템을 전면교체하는 쪽으로 가닥을 정했습니다.

사안만 놓고 보면 현대차가 만든 전기차의 잇따른 화재는 배터리를 공급한 LG에너지솔루션의 책임이 더 커 보입니다.

LG그룹 고위관계자에게 글로벌 시장에 공급한 전기차 배터리 중에 현대차 화재와 유사사례가 있냐고 물어봤습니다.

답은 “사례를 찾아볼 수가 없다”였습니다. 

재밌는 것은 교체할 코나EV 배터리 비용부담에 대한 양사 간 비율이 전혀 정해지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LG 측은 비용은 내되 절반 이상 부담은 불가하다는 입장입니다. 다소 억울하다는 뉘앙스도 비칩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현대차는 국토교통부에 코나EV 리콜 계획부터 제출한 겁니다. 

국토부와 현대차, LG에너지솔루션(구 LG화학) 등 3자의 코나EV 화재 합동조사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국토부에서는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는 얘기만 반복합니다. 

이쯤에서 관련 업계 분위기를 좀 볼까요? 상당수의 기업 관계자들이 현대차의 BMS(배터리매니징시스템)의 결함을 의심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BMS는 전기차 핵심 중의 핵심으로 꼽힙니다. 전기차 플랫폼 보유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현대차 입장에서 BMS 결함이 사실로 판명되면 치명적일 수 있죠. 

갑자기 나온 배터리 전량교체가 포함된 코나EV 리콜안이 석연치 않다는 겁니다. 늦어도 너무 늦은 리콜 계획이라 조사 결과 발표 후 정해도 되는 문제였으니까요.

필자의 경험에 비춰볼 때, 규제 부처는 피규제 주체의 시정안을 무턱대고 접수하지 않습니다. 현대차와 국토부 간 사전 교감이 있었음을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국토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고객사 중 하나이기도 하죠.

또 현대차는 LG 배터리의 가장 큰 고객사 중 하나죠. LG에서는 요즘 SK이노베이션과의 보상금 협상에 기대가 큽니다. 최대한 보상금을 많이 받아내야 갑자기 발생한 배터리 교체 손실비용을 보전할 수 있다는 얘기마저 들립니다.

전기차 화재 사건의 현대차 콘트롤타워는 어디일까요? 취재를 종합해보면 중요 사안인 만큼 정의선 회장이 직접 챙기고 있다는 전언입니다. 

그런데 근본적인 해결보다 현대차의 손가락은 입이 열 개라도 말을 할 수 없는 ‘을’ LG를 지목하느라 열 손가락도 부족할 지경입니다.

김종효 선임기자 kei1000@infostoc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