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장관, 취임식 대신 ‘반도체’ 먼저…“판교를 팹리스 요람으로”
문승욱 장관, 취임식 대신 ‘반도체’ 먼저…“판교를 팹리스 요람으로”
  • 박정도 기자
  • 승인 2021.05.07 17:21
  • 최종수정 2021.05.0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인포스탁데일리=박정도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7일 취임식도 생략하고, 첫 행보로 반도체기업부터 챙겼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을 계기로 전 세계적인 ‘반도체 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국가전략산업인 반도체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다.

문 장관은 7일 오후 경기 판교 소재 반도체 설계 전문 업체(팹리스)인 실리콘마이터스를 방문하고 ‘시스템반도체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실리콘마이터스는 2008년 아시아 최초로 디스플레이용 PMIC(전력관리통합칩)를 국산화했으며 모바일, 소형배터리, 디스플레이 PMIC에서 기술을 선도하는 팹리스 기업이다. 자동차에 탑재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 등 전력관리칩도 생산하고 있다.

문 장관은 이날 “최근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이 IT산업으로 확산하고,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국제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며 “반도체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장관 취임식도 않고 달려왔다”고 밀했다.

그는 “종합반도체 강국을 위해선 중소·중견 팹리스의 성장이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설계지원센터가 있는 판교에 AI 반도체 설계지원센터 등 인프라 시설을 더 보강해 반도체 설계소프트웨어(SW)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판교를 2030년까지 팹리스의 창업과 성장의 요람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도체 투자 관련 재정·세제·자금지원을 확대하겠다”며 “특히 최근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 파운드리(위탁생산) 공급 부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최첨단 선단 공정뿐만 아니라 8인치 파운드리 공정투자도 집중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부연했다.

박정도 기자 newface030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