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톡 134회] 현대기아차 '3세' 정의선, 경영능력 시험대 오르다
[경톡 134회] 현대기아차 '3세' 정의선, 경영능력 시험대 오르다
  • 인포스탁데일리
  • 승인 2019.06.11 07:36
  • 최종수정 2019.06.11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미국의 멕시코 관세 문제가 조기 해소됨에 따라 멕시코에
공장을 둔 기아차가 한시름 덜었다. 정의선 체제 이후 SUV로
전략을 선회해며 재미를 본 가운데 최대 위기도 뛰어넘은 모양새다.

하지만 현대기아차를 이끄는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배구조-GBC라는 두 가지 방정식에 직면해있다.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시작한 정 부회장이
두 가지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는 결국 그의 경영능력을
평가하는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최양오의 경제토크에서 기아차와 정의선 이야기를 나눠봤다.

<출연>
-최양오 현대경제연구원 고문
-이형진 인포스탁데일리 국장
-김종효 인포스탁데일리 부장

<기획/제작>
인포스탁데일리/쥬스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