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종부세 인상으로 전·월세 오른다는 건 과장된 얘기”
노형욱 “종부세 인상으로 전·월세 오른다는 건 과장된 얘기”
  • 박정도 기자
  • 승인 2021.11.24 18:11
  • 최종수정 2021.11.2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국토교통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국토교통부

[인포스탁데일리=(세종)박정도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인상으로 전·월세 가격이 급등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너무 과장된 얘기”라고 일축했다.

노 장관은 24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종부세 부담이 커진 집주인들이 월세를 인상하는 식으로 세입자에게 전가시키면서 도미노처럼 전월세 시장이 출렁이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많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노 장관은 “걱정하시는 마음은 이해 하지만 실제 너무 과장된 얘기”라며 “가격은 시장 전체의 수급상황에 좌우 되는데 최근에 매매시장 뿐 아니라 전세시장도 매물이 쌓이면서 가격이 안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급하는 분들은 많은데 들어가려는 분들이 적으면 가격은 떨어지기 마련 아니겠느냐”라며 “또한 이미 전세나 월세로 살고 있는 집은 전월세상한제 때문에 가격을 올리는 것은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전세시장에 대한 정공법은 공급의 확대”라며 “필요한 물량이 충분히 저렴한 가격에 공급돼야 하는데 205만 가구의 공급대책과 전세대책, 그리고 오피스텔에 관련된 규제 완화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인 대책만 기다리고 있으면 시차가 있을 수가 있으니 단기적으로도 그것을 메울 수 있는 대책들도 최대한 지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정도 기자 newface030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