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美 국방부와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 체결
셀트리온, 美 국방부와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 체결
  • 박상인 기자
  • 승인 2021.09.23 14:25
  • 최종수정 2021.09.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아트러스트 (Celltrion DiaTrustTM COVID-19 Ag Rapid Test). 사진=셀트리온
디아트러스트 (Celltrion DiaTrustTM COVID-19 Ag Rapid Test). 사진=셀트리온

[인포스탁데일리=박상인 기자] 셀트리온이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를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를 통해 미국에 공급한다. 

23일 셀트리온은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가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LA)이 진행하는 구매사업에서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돼 빠르면 다음달 1일부터 군시설, 요양원, 지역검사소, 주요 시설물 등 미국내 2만 5000개 지정 조달처로 디아트러스트 항원 신속진단키트의 주(週)단위 공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내년 9월 16일까지다. 계약금액은 상황에 따라 최대 7382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으며, 이는 선정된 공급업체 중 가장 큰 규모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미국산 우선 구매법 (Buy American Act)'이 적용된 상황에서도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디아트러스트에 대해 이미 지난 4월 16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을 획득해 품질 및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또 공동개발사이자 제조사인 휴마시스의 대규모 시설을 기반으로 계약 물량에 대해 충분한 생산능력이 있다는 점도 적극 강조해왔다. 

디아트러스트는 다른 신속진단키트와 달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N단백질과 S단백질에 각각 결합하는 두 가지 항체를 적용한다. 이를 통해 민감도와 특이도가 개선돼 감염 여부를 15분 이내에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추가 장비없이검사 후 감염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민감도는 93.3%, 특이도는 99.0% 수준이다. 

디아트러스트는 사용 허가에 따라 의료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사용할 수 있는 POCT(Point-Of-Care Test) 용도, 가정용 자가진단키트(Over-The-Counter) 용도로 구분된다. 이번 계약에서는지난 4월 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POCT 제품으로 공급하게 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 진단키트 제품에 대한 대외 신뢰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상인 기자 si2020@infostock.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