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무역 1조 달러 회복 기대… 성윤모 “유망품목 발굴 이어가자”
올해 무역 1조 달러 회복 기대… 성윤모 “유망품목 발굴 이어가자”
  • 박정도 기자
  • 승인 2021.04.08 18:34
  • 최종수정 2021.04.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사진 =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인포스탁데일리=박정도 기자] 올해 우리나라무역 규모가 1조 달러를 회복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신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한 수출역량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해 수출과 유망 산업 성과 점검 및 올해 수출 전망과 수출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지난해 수출 회복에 기여한 유망 품목의 발굴·육성을 지속할 것을 당부했다.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지난해 글로벌 교역이 대부분 국가가 모두 역성장했지만 우리나라는 수출 상위 10대국 중 수출액 증감률은 4위, 수출 물량 증감률은 2위를 기록하는 등 상대적으로 선전했다고 평가했다.

무역연구원은 주요국별 회복 속도의 차이는 각국의 보유한 수출 품목의 포트폴리오 차이가 결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IT와 보건 관련 품목의 호조세가 두드러진 반면, 수송과 에너지 관련 품목의 수출은 부진했다. 우리나라는 IT와 보건 관련 수출품목의 비중이 높아 지난해 상대적으로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다.

특히 수출 비중이 낮은 컴퓨터와 바이오헬스의 수출 증가액은 각각 48억 9000만 달러, 47억 3000만 달러로, 반도체 수출 증가액(52억 5000만 달러)에 버금갔다.

신산업 중에서는 시스템반도체, 전기차, 리튬이온배터리, 차세대 디스플레이 등의 현시비교우위지수(RCA)가 주요국 대비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무역 규모가 1조 달러에 달할 것으로 관측했다.

최근 우리 수출의 흐름과 세계경제 회복 기대감 등을 감안해 올해 연간 수출액을 전년 대비 대비 18.1% 증가한 6053억 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교역 규모도 1조 1545억 달러로 무역 규모 1조 달러를 회복할 것으로 봤다.

성윤모 장관은 “우리 수출이 새로운 도약의 전환점을 맞이하려면 고부가가치 유망 품목들의 발굴과 육성은 계속돼야 할 것”이라며 “수출 시스템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 등 위기에 강한 수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핵심 과제”라고 전했다.


박정도 기자 newface030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